::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그냥 그렇게....

이재철 (전남노회,옥천중앙교회,목사) 2018-11-29 (목) 10:04 8개월전 541  


아이들의 해 맑은 미소를 보며 삶이 무엇인지 고민을 해본적이 있다.
아이들의 해 맑은 웃음 소리를 들으며 나는 무엇을 듣고 사는지 고민해 본적이 있다.
이 고민은 지금도 유효하다.
목사로 하루의 삶을 살면서 웃으며 보고, 웃으며 들음의 삶을 살아야 아는데 아직 부족한 자는
자꾸만 무엇인가를 지적하며 내가 알고 있다고 말하려고 한다.
오늘 둘째와 셋째를 찍은 사진을 보며 한번더 생각해 본다.
목사의 삶이 무엇인지 그리고 목사가 무엇을 들어야 하는지를 말이다.

박일남(경기북노회,의정부 송암교회,장로) 2019-05-23 (목) 22:00 2개월전
천진 스러운 어린이들의 모습이 너무 아름답고 천진스럽습니다.
사랑스로운 모습이 좋아요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