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인사동 여인숙

강현 (기타,,신도) 2016-04-30 (토) 10:50 3년전 1795  

 

-----------------------------------------------

 

 

DSC_0168.JPG

 

 

매력적인 여행이란 

휴양지에서 휴양객의 일원이 되어 함께 노는 것이 아니라,


신없이 바쁘게 돌아가는 어느 도시의 일상 속에서 

나홀로 이방인 겸 여행자로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는 일이 아닐까,


......라고 생각하는 편 입니다.   

 

공적 의무와 다른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의 자유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사람들의 바쁘고 긴장된 모습을 보면서

좀 더 확연하게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싸르니아는


대도시로 여행을 갑니다


 

 

DSC_0158.JPG

DSC_0159.JPG

20160410_143000.jpg

DSC_0066.JPG

 

 

 

호텔 이비스 앰배서더 인사동 입니다.

인사동에서 도보 5 분 거리에 있습니다.

입구가 예쁜 단청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20160410_020909.jpg

 

 

 

객실과 복도에는 훈민정음을 상징하는 무늬의 카핏이 깔려 있습니다.


이비스 답게 객실은 넓지 않지만

혼자 지내기에 불편함이 없도록 아늑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DSC_0063.JPG

 

 

숙박객 대부분은 중국에서 온 페키지 여행자들 같았습니다.

공항에서 도착한듯한 여행자들이 면세품을 잔뜩 들고 호텔로 들어서고 있습니다. 


 

DSC_0089.JPG

 

 

공기가 청명했더라면 

투숙객들로 붐빌 시간 입니다.

지금 옥상은 텅 비어 있습니다

현재 위치에서 남산이 얼마나 가깝고 선명하게 보이는지 잘 아는 저로서는

애석하기 짝이 없습니다.

 

 

DSC_0171.JPG

DSC_0172.JPG

20160413_01108581.jpg

 

 

'존영'입니다. 


와이프한테 문자를 보내봤습니다.

가지고 있는 싸르니아의 존영을 모두 반환해 달라고,

^^


경복궁에서 '존영' 사진 찍기는 정말 오랜만입니다.

1968 년 경회루에 소풍가서 찍고나서 처음 인 것 같습니다.

그 해에 싸르니아는 유치원생이었습니다. 


스냅도 아니고 피로에 지친 모습도 맘에 안 들지만 

하나 밖에 없는 여행사진 '존영'이라 올려 봅니다.

존영같은 소리들 하고 자빠졌네

 

DSC_0167.JPG

 

 

DSC_0182.JPG

 

DSC_0184.JPG

 

DSC_0177.JPG

 

DSC_0067.JPG

 

호텔 객실에서는 익선동 한옥마을이 눈 앞에 펼져집니다. 


종로구 동 이름을 얼마나 일고 계신가요? 

종로구에는 여기 주민들도 생소한 동네 이름들이 많습니다.


익선동 장사동 통의동 당주동 내수동 필운동 체부동 소격동 교남동 등등 


보통 익숙한 동 이름은 아래와 같은 것들입니다. 


안국동 가회동 원서동 삼청동 명륜동 혜화동 효자동 옥인동 내자동 궁정동 팔판동 


 

DSC_0068.JPG

 

DSC_0187.JPG

 

20160411_111237.jpg

 

 

한국에 곧 총선이 있다기에 국회방송을 틀어보았습니다.

총선 이야기는 안 나오고, 웬 흑백영화가 나옵니다.

엿먹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저 영화를 보고 있으니까 문득 

우리집에 들어와 살고 있는 옥희네 모녀가 생각났습니다.

한국에서 온 유학생모녀입니다

고양이도 잘 있는지 궁금해 집니다. 

 

DSC_00411.JPG

 


최인영(기타,반석,권사) 2016-04-30 (토) 14:14 3년전
옛것과 현대와의 사진을 비교해 놓은 듯한 느낌이 듭니다.
무슨 사진작가가 찍어놓은 사진을 보는듯해요, 주관적인 사진이 아니라 객관적인 입장에서 찍은 것처럼요.
벚꽃을 다시 보게 되니 다시 봄이 시작되는 것 같아요~~
주소
     
     
강현(기타,,신도) 2016-04-30 (토) 20:41 3년전
무릇 사진이란 피사체보다는 찍은 사람의 시선을 발견하는 게 더 중요한데,
최권사님께서는 역시 다른 면을 보시는 눈이 탁월하신듯해요.
저는 사진작가가 아니라 뽀샵예술가이기 때문에 시선 뿐 아니라 빛깔도 중요시하지만 말이죠 ^^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