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소소한 가을풍경들

강현 (기타,,신도) 2015-09-08 (화) 06:01 4년전 1913  
 
--------------------------------------------------------------------------------


밴쿠버에 가족모임이 있어서 다녀왔다.

갈 때는 비행기로 갔고, 올 때는 차를 몰고 왔다.


편도 주행거리 1155 km, 주행시간 열 세 시간

이제는 저 길을 하루만에 주파하는 게 힘들다.  


대부분은 차 안에 그냥 앉아서 찍은 산 길 가을 풍경들......



DSC_003411.JPG

DSC_0043.JPG

DSC_0044.JPG

DSC_0042.JPG

DSC_0038.JPG

DSC_0033.JPG

DSC_0032.JPG



DSC_0039.JPG

DSC_0035.JPG

DSC_0030.JPG

DSC_0031.JPG

DSC_0023.JPG

50 대 로 보이는 한국인 부부가 운영하는 모텔과 한식당

한적한 산간마을 Valemount 에 있다.  

자연산 송이와 느타리버섯을 넣은 전골로 점심식사

역시 자연산인 고사리무침이 괜찮았다. 

 


DSC_0027.JPG

DSC_0025.JPG


DSC_0004.JPG

그랜빌 스트릿의 오후 

한의사가 행인들에게 자가지압법을 설명하고 있다.  



DSC_0011.JPG

차분한 개스타운의 가을 거리

나뭇잎 빗깔은 아직 한여름이다.

이 도시 가을단풍과 황풍은 11 월이 되어야 절정을 이룬다.



DSC_0017.JPG

140 여 년 동안 한결같이 

개스타운 길 모퉁이에서 15 분 마다 증기를 뿜어대고 있는 Steam Clock

세상에서 가장 예쁜 거리 중 하나인 개스타운과 너무나 잘 어울리는 시계탑이다. 



DSC_0002.JPG

DSC_0003.JPG

DSC_0006.JPG

밴쿠버에서 가장 맛있다고 소문난 갈비국수집

펜더 스트릿에 있다.

오후 두 시가 훨씬 넘은 시간인데도 식당 안은 손님들로 발디딜 틈이 없다. 

밴쿠버 갈 때 마다 들르는 25 년 단골인데, 안 가 본 사이 좀 바뀌었다.

BBQ 코너가 없어지고 그 자리에 대신 베이커리가 들어섰다. 



20150905_115851.jpg

에어캐나다 투-포-원 투 에드먼튼 그라운드, 리퀘스트 푸쉬백 앤 엔진 스타트 !! 

20150905_131451.jpg

바다가 너무 가까워 !!


싸르니아가 추측한 조종실 대화내용

"I guess something wrong, Cap!" 

"We are too low!" 

"Holy, fXck !!" 



20150905_131737.jpg

다시 안정된 고도와 각도를 유지하면서 랜딩 중

언제부턴가 이착륙할 때 일렉트로닉 디바이스를 꺼 달라는 요구가 사라졌다. 



DSC_004411.jpg



최인영(기타,반석,권사) 2015-09-08 (화) 19:40 4년전
세 번째 사진과 마지막 사진이 같은 건가요?  마지막 사진이 너무 예쁘네요.
시계탑도 오래된 역사를 말해주듯 고풍스럽고 멋지구요, 평화로워 보이고 가을의 정취가 물씬 묻어 나와서 너무 좋습니다.
아름다운 가을 풍경을  미리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소
강현(기타,,신도) 2015-09-09 (수) 10:06 4년전
네, 두 개는 같은 사진입니다.
개스타운 steam clock 은 세계에 두 개 있는 증기시계 중 하나입니다.
앞으로 가을 풍경 몇 개 더 보내드릴게요.
록키의 가을, 서울 창경궁의 가을, 도쿄의 가을, 그리고 방콕의 가을까지 말이죠.
방콕에도 가을이 있는지 모르지만,,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