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안 보면 후회할 명작 사진들

강현 (기타,,신도) 2014-11-29 (토) 14:49 4년전 2703  

대한민국 사람들이 부르는 '동무생각'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사람들이 부르는 '동무생각'

------------------------------------------------------

korea2 2161.JPG

korea2 203.JPG

korea2 198.JPG

korea2 204.JPG

korea2 200.JPG

korea2 214.JPG

korea2 205.JPG

korea2 201.JPG

korea2 199.JPG

korea2 218.JPG

korea2 217.JPG

korea2 1941.JPG

2014-10-26 18.35.28.jpg

2014-10-26 15.52.04.jpg


간식을 더 얻어먹기 위해 갤리 입구에 몰려든 사람들이 배급을 기다리며 줄을 서 있다. I was one of them. 


우리는 지금 날짜변경선을 통과하고 있다. 점심먹은지 네 시간이 넘은 것 같고저녁식사는 도착 세 시간 전에 준다고 했으니까 네 시간을 더 기다려야 한다중간에 승무원들이 바나나과자따뜻한 단팥빵 등을 담은 바구니를 들고 다니며 간식으로 나눠줬다. 블랙커피와 함께 먹은 따뜻한 단팥빵이 의외로 맛있었다. 간식 중에 라면은 없었다. 대한항공 승무원들과 라면은 서로 원수지간이라는 말을 들은 기억이 난다. 


'따뜻한 단팥빵' .. 혼자 가서 달라고 하면 한 개 만 줄까봐 그랬는지 시어머니, 며느리, 손녀가 총출동한 어느 인도인 가족. 인도 전통복장을 한 여인은 아이의 할머니다.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 사는 이 가족은 인천을 거쳐 뭄바이로 간다고 했다. 


간식을 꺼내는 승무원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아마도 속으로  에잇귀찮아뱃속에 거지가 들어 앉았나?” 하고 흉을 보는 건 아닐까? 비행기만 타면 배가 고프다.  



2014-11-04 04.24.122.jpg

 

11 월 6 일 목요일 0  38 분에 동대구역을 출발한 무궁화호가 대구시내를 통과하고 있다.


... 구미, 김천, 영동, 대전, 조치원, 천안, 평택, 수원, 영등포. 아홉 번을 깬 것 같다. 자명종시계 wake-up call 처럼 날카롭게 시끄러운 도착안내방송 때문이었다. 열차에서는 잠을 깰 때마다 선물받은 경주빵을 한 개 씩 꺼내 먹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