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내 인생을 묶어놓은 특이한 절경

강현 (기타,,신도) 2014-09-02 (화) 04:04 5년전 2658  
유튜브는 펌
----------------------------------------------------------------------------


aug 30 2014 trip 052chosen.jpg


집 안에 굴러다니던 골동품 책 한 권을 발견했습니다


제목은 세계를 간다’ 입니다. 24 년 전인 1990 년 봄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구입했습니다일본과 미국 편도 함께 구입했던 것 같은데제가 발견한 책은 캐나다 편 뿐 입니다.  책 가격은 6 천 원. 당시 물가를 고려한다면 비싼 책이었습니다.  


2014-08-31 10.51.32.jpg
2014-08-31 10.51.45.jpg




일본 Diamond Big 사의 地球の步き方’ (지구를 걷는 법을 중앙일보사가 번역해서 재편집한 책 입니다. 1989 년 해외여행 자유화 몇 개월 만에 출판된 대한민국 최초의 여행안내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맨 뒷 장 곁표지에는 대한항공 광고가 실려 있습니다그 시절 카피 문구들이 웃음을 자아냅니다캐나다를 카나다로 표기한 것이라든지, ‘걷고 또 걸어도 눈만 시리던 그 곳’ 이라는 다소 촌스런 표현이라든지, ‘밴쿠버와 토론토를 일주일에 두 번 취항한다;는 안내가세월의 격차를 실감하게 만듭니다.


제가 맨 위에 올린 사진과 저 책 뒷 장 곁표지 대한항공 광고에 나온 사진은 같은 장소 입니다. 레이크 루이스입니다. 그런데 분위기는 사뭇 다릅니다. 같은 계절 같은 시간대라도 공기의 빛깔, 양광의 차이, 바람의 속도에 따라 천의 얼굴로 드러내는 모습을 달리합니다그런 이유로 레이크 루이스를 가리켜 '천의 얼굴을 가진 호수' 라고 부릅니다.  


제가 저 호수와 처음 만난 것은 그 해, 1990 년 이었습니다저는 레이크 루이스와 처음 조우했을 때 받았던 충격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유네스코가 지정한 10 대 절경이니, BBC 가 선정한 죽기 전에 가 봐야 할 여행지 중 하나니,, 이런 말들은 한참 나중에 나온 것이고,,


그냥 그 때 받았던 느낌을 한 마디로 표현하면 태고의 정적’ 이라고나 할까요? ‘표정없는 눈빛 저 편에 도사리고 있는 음산하고 차가운 고요함’ 이라고나 할까요? 1990 년 봄제가 머물던 중부 소도시 리자이나로부터 자동차로 열 한 시간을 달려 온 피로를 상쇄하고도 남는 기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때 이런 결심을 했습니다.


네 곁으로 다시 돌아오리라


저는 그 약속을 지켰습니다그 해 겨울 더블백을 싸들고 당시 누나집이 있던 리자이나를 떠나 캘거리라는 도시로 출발했습니다. 당시 제게 캘거리는,,, 무연고지나 다름없었습니다. 1988 년 동계올림픽이 아니었다면 아예 들어 본 적도 없는 생소한 도시 이름이었을 것 입니다. 


캘거리를 새 정착지로 선택했던 이유가 있다면 그 도시에서 레이크 루이스가 두 시간 거리에 있다는 것 뿐 입니다느닷없이 한 겨울에 캘거리로 떠나겠다는 내 말을 듣고 누나는 걱정을 하며 "혹시 자기가 섭섭하게 대한 거라도 있는지......" 조심스럽게 묻기도 했습니다.    


aug 30 2014 trip 054chosen.jpg

aug 30 2014 trip 045.JPG

캘거리에 사는 동안, 말 그대로 백 번은 다녀왔을 저 호수를,,,,,, 


월 마지막 일요일에 다시 찾아 갔습니다


오늘처럼 날씨가 좋지 않아도 실망하지 않습니다맑은 날은 맑은 날대로흐린 날은 흐린 날대로겨울에는 겨을대로여름에는 여름대로 각각 개성과 특색이 따로 있습니다.


물론 제가 좋아하는 레이크 루이스 최고의 분위기는 따로 있습니다. 


아무도 없는 이른 아침 빙하를 이고 있는 빅토리아 산 봉우리가 죽은듯이 고요한 호수에 거울처럼 비추고 있을 때 입니다저 호수에 백 번 이상 다녀 온 저도 그런 완벽한 풍경을 목격한 적은 열 번 안쪽인 것 같습니다.    


aug 30 2014 trip 055.JPG

aug 30 2014 trip 048chosen.jpg

aug 30 2014 trip 065chosen.jpg

영화 '닥터 지바고'를 보신 분들은 레이크 루이스 기차역에 들러 볼 것을 추천합니다눈덮인 겨울이면 더 좋겠지만 오늘처럼 가을비가 촉촉히 내리는 날도 나름 정취가 있습니다.


주인공 유리 지바고가 걸프랜드 라라와 헤어지는 장면을 촬영한 장소입니다영화를 촬영할 당시에는 대륙횡단 여객열차가 레이크 루이스에 정차했지만 지금은 더 이상 여객열차가 이 역을 지나다니지 않습니다추억의 역사는 레스토랑으로 변했습니다.  


제가 서 있는 장소에 이별을 앞 둔 유리 지바고와 라라가 함께 서 있었습니다저 멀리서 칙칙폭촉하며 열차가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삐~~익~~~ 하고 들려오는 증기기관차의 기적소리가 두 사람의 마음을 더욱 심란하게 만들었을 것 같습니다. 


-_- 근데 라라가 맞나요갑자기 라라와 타냐가 헷갈립니다. 아무래도 영화를 다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여담이지만, 부인과 애인 이름이 각각 따로인 사람들은 이런 게 참 문제입니다. 특히 나이가 들어 정신이 오락가락한 나머지 부인과 애인 이름이 헷갈리는 바람에 실수해서 망신이나 봉변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aug 30 2014 trip 067chosen.jpg
aug 30 2014 trip 074chosen.jpg

aug 30 2014 trip 033chosen.jpg

이 표지판에 적힌 말은 농담이 아닙니다이 트레일을 따라 계속 가려면 네 명이상이 그룹을 지어 함께 가야 합니다곰이 자주 출몰하는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권고사항'이 아니라 ‘반드시 지켜야 할 규칙’ 이라는 경고가 있습니다만일 어기고 세 사람 또는 그 이하의 인원이 이 트레일에 진입해서 하이킹을 하다가 적발되면 벌금을 내야 합니다. 일종의 '전우조' 같은 것이라고나 할까요? 


만일 네 사람이 하이킹을 하다가 한 사람이 화장실이 급해 도로 돌아 나와야 할 상황이 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당연히 나머지 세 사람도 따라서 함께 돌아 나와야 합니다


aug 30 2014 trip 029chosen.jpg

aug 30 2014 trip 023chosen.jpg

aug 30 2014 trip 026.JPG
aug 30 2014 trip 062chosen.jpg


레이크 루이스를 떠나기 전에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이 있습니다모레인 레이크 입니다레이크 루이스 빌리지에서 약 11 km 정도 오솔길을 따라 달리면 모레인 레이크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주변에는 보석같은 호수들이 많습니다가장 대표적인 호수가 모레인 레이크와 레이크 오하라 입니다레이크 루이스의 압도적인 명성에 빛을 가려 캐나다 외부에는 별로 알려져 있지 않지만빠뜨려서는 안 될 보석들입니다다만 레이크 오하라의 경우 호수주변 환경보존을 위해 방문객수를 제한하고 자가차량 출입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가는 절차가 좀 복잡한 게 흠입니다.    



aug 30 2014 trip 020.JPG

aug 30 2014 trip 007chosen.jpg
aug 30 2014 trip 012chosen.jpg

aug 30 2014 trip 017chosen.jpg



~~~~~~~~~~~~~~~~~~

월 입니다. 1 년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달 입니다저는 9 월에 태어났습니다. 9 월에 태어나신 분들 축하합니다.  

aug 30 2014 trip 080chosen.jpg

aug 30 2014 trip 077chosen.jpg


강현(기타,,신도) 2014-09-02 (화) 04:07 5년전
처음으로 사진을 제 블로그에서 복사하지 않고 직접 올렸는데,, 문제가 있군요.
사진이 한 번에 열 두 장 밖에 들어가지 않아요. 원래 이 포스팅에 들어가야 하는 사진이 스물 한 장입니다.
다른 곳은 사진 수 제한이 없는데, 왜 여기는, 더군다나 포토동영상방에 사진 수를 제한하고 있는지 모르겠군요.

결국 두 번에 결쳐 사진 스물 한 장을 등록하기는 했습니다.
주소
김규환(,대전중원교회,장로) 2014-09-03 (수) 14:15 5년전
레이크루이스는 호수아래 반사경치가 아름다운데!
주소
강현(기타,,신도) 2014-09-03 (수) 21:40 5년전
반사경치가 아름답긴 하지만 그 반사경치를 아무때나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주로 바람없는 날 아침에만 가능합니다. 본문에서도 언급했지만 제가 저 호수를 가 본 백 번 (이상) 중 그런 경치를 본 건 열 손 가락 안에 꼽을 정도밖에 안 됩니다. 저 호수 앞에 샤토 레이크 루이스라는 프랑스풍의 호텔이 있는데, 이 호텔의 여름 가을 요금이 엄청 비싼 이유가 이 호텔에 묵으면 바로 그 반사경치를 볼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주소
정국진(대전노회,천안교회,장로) 2014-09-05 (금) 21:16 5년전
올리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편하게 즐감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주소
강현(기타,,신도) 2014-09-06 (토) 10:18 5년전
네. 즐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사진이 들어긴 여행기 등은 이 곳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