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여운이 긴, 봉숭아꽃잔치

신솔문 (전북동노회,임실전원교회,목사) 2019-08-21 (수) 10:06 3개월전 263  

1.

 

6회 봉숭아꽃잔치, 잘 마쳤습니다.

 

이 교회에서 청빙 의사 전해왔을 때(작년 11월 말)부터

부임(금년 1월 중순) 8개월이 흐른 며칠 전까지

저에게 가장 큰 부담을 주었던 행사였습니다.

이제야 담임 목회자로 시험 운항마치고

연착륙한 것 같습니다.

 

잔치 당일 제가 받은 느낌은

보이지 않는 손이 있구나 하는 것이었습니다.

예상 밖에 많이 오셨기 때문입니다.

 

잔치 준비하면서 저에게 보이는 손

봉숭아꽃을 가꾸고 교회 뜰을 단정하게 하고 부스 등을 준비하는 교인들과

음악회 준비와 행정 사무 등을 맡은 임실YMCA이었습니다.

정작, 홍보는 예년에 비해 적게 하였습니다.

봄에 잔치 방향성 설정을 하면서 시행착오를 겪어서요.

 

그럼에도 나타난 기대 이상의 결과는

보이지 않는 손으로 설명할 수밖에 없습니다.

 

첫 번째 보이지 않는 손은 당연히 주님이시고요.

두 번째 보이지 않는 손은 이 잔치에 애정을 가지고

나름의 방식대로 힘을 보태신 분들입니다. 잘 보이지 않지만요.

찬찬히 헤아려보니

그런 분들과 교회와 기관들이 보입니다.

 

여기에 적지 않지만 기억하겠습니다.

참으로 감사합니다.

 

 

2.

 

잔치 당일 사진은 아직 수집/정리를 못하였습니다.

일상으로 돌아온

안개 낀 월요일 아침 풍경을 올립니다.

(몇 장은 화요일 풍경입니다)

       

 

 

DSC06665.JPG

DSC06669.JPG

DSC06671.JPG

DSC06673.JPG

DSC06677.JPG

DSC06679.JPG

DSC06680.JPG

DSC06681.JPG

 

 

DSC06685.JPG

DSC06687.JPG

DSC06690.JPG

DSC06695.JPG

DSC06712.JPG

DSC06716.JPG

DSC06720.JPG

DSC06726.JPG

DSC06728.JPG

DSC06729.JPG

DSC06730.JPG

 

 

         

         

3.

 

봉숭아꽃잔치는 여운이 오래 갈 수밖에 없네요.

작은 십자가 쥐고 기도하듯

물들인 손톱을 보여

주님 사랑 생각하고 다짐을 합니다.

 


이상호 2019-08-22 (목) 07:09 2개월전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멋진 축제였습니다.
정말 많은 사람들, 풍성한 볼거리, 즐길거리, 먹거리였습니다.
여기에 링크가 되려나?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2604181452959500&id=100001030129661
주소
신솔문 2019-08-23 (금) 06:51 2개월전
목사님, 고맙습니다.
목사님께 좋은 덕목을 배우고 있습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