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진리를 따르는 인생 (열왕기상 18장 21-22절)

이영무 (서울남노회,영신교회,목사) 2018-04-17 (화) 16:38 7개월전 307  

사람들 속에는 다수가 가는 길을 비판 없이 받아들이는 속성이 있습니다그래서 많은 사람이 찾는 음식점을 선호하고 누적 관객 수가 높은 영화를 쉽게 선택합니다또 옳고 그름이나 참과 거짓을 분별해야 할 때에도 소신이 없으면 다수를 따르려 합니다초행의 등산로를 선택 할 때도 혼자 가고 있으면 한없이 불안하지만다수가 가는 길이라면 마음이 안심이 됩니다그러나 역사의 선택에는 늘 다수가 옳은 것은 아니었습니다가나안 정탐꾼 중 다수인 열 명보다 소수인 두 명이 더 옳은 보고를 했습니다.

 

북이스라엘의 아합 왕 때 백성들은 하나님을 등지고 우상숭배에 깊이 빠져 있었습니다아합은 하나님의 선지자들을 핍박하고 죽인반면에바알과 아세라 선지자들을 보호하고 양성했습니다죄에 빠진 이스라엘에 36개월의 기근이 계속되었지만 백성들은 하나님께로 돌아오지를 않았습니다그때 엘리야선지자는 갈멜산에서 1:450으로 바알선지자들과 대결을 벌이며 너희가 언제까지 둘 사이에서 머뭇머뭇 하려느냐 여호와가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고바알이 하나님이면 그를 따르라”(21)고 백성을 향하여 외쳤습니다.

 

화려한 옷을 입고 도열한 450명의 바알선지자들은 기품과 권위가 돋보였지만하나님의 선지자 엘리야는 왠지 초라해보였습니다그러나 엘리야는 다수 앞에서 조금도 기죽지 않고 살아계신 하나님께로 돌아오라고 담대하게 촉구합니다사람들은 누구나 다수 앞에서는 주눅이 들고 기가 죽기 마련이지만엘리야는 조금의 떨림도 없었습니다그것은 엘리야가 강심장이거나 기백이 남달라서가 아니라 홀로 된 엘리야 옆에 예수님이 계셨기 때문입니다예수님께서는 수많은 백성들과 바알 제사장들 앞에서 엘리야가 기죽지 않고 담대하게 선포하도록 힘을 주시고 붙잡아 주셨습니다.

 

엘리야를 붙드신 예수님은 전능하신 하나님이십니다예수님은 죄로 인해 분별력을 상실한 인간들에게 분별력을 회복시켜주시고 그들을 하나님께로 인도하기 위해 오셨지만분별력없는 종교지도자들과 군중들에 의해 십자가에서 고통스런 죽임을 당하십니다분별은 숫자에 의해 결정되지 않고예수님이 무엇을 원하시고 어디에 계시냐는 질문으로 시작됩니다분별은 나의 생각을 버리고 예수님을 따르는 것입니다오늘날도 현대인들은 다수의 길을 선호지만 우리는 다수의 불의와 잘못을 거부할 수 있어야 합니다미국의 한 한인교회는 동성애자 결혼과 안수를 허용한 미국장로교회(PCUSA)를 탈퇴한 대가로 128억 상당의 예배당 건물을 포기했습니다. ‘동성애는 죄라는 성경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외로운 길을 선택한 것입니다새해에는 다수의 추종이 아니라 진리이신 예수님을 따라가는 성도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