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영원한 세계

최윤식 (익산노회,울밖교회,목사) 2017-12-31 (일) 16:33 6개월전 228  

 

영원한 세계

 

하루살이와 메뚜기가 하루 종일 논에서 재미있게 놀았습니다. 날이 저물어오자 메뚜기는 하루살이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 이젠 저녁이 다 되었어, 오늘은 그만 놀고 내일 또 놀자.”

이 말을 들은 하루살이는 메뚜기의 말이 무슨 뜻인지 몰라 되물었습니다.

메뚜기야, 내일이 뭐니? 어떻게 내일 또 놀자고 하니?”

메뚜기는 잠시 후면 하늘에 별들이 반짝이고, 모든 동물이 다 잠을 자게 되는데 잠자는 이 밤이 지나면 내일이 온다고 일러주었습니다. 그러나 하루살이는 내일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메뚜기를 보고 날씨가 무더워서 정신이 나갔나보다고 놀렸습니다.

 

그 후 메뚜기는 개구리와 온 여름을 함께 놀고 지냈습니다. 가을이 오고 날씨가 차가워지자 개구리가 메뚜기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메뚜기야, 내년에 다시 만나서 놀자.”

메뚜기는 내년이 뭐냐고 개구리에게 물었습니다. 개구리는 흰 눈이 천지를 뒤덮고 얼음이 얼고 몹시 추워서 모든 개구리가 땅 속에 들어가서 오래오래 겨울잠을 자고 나면 다시 따뜻한 봄이 오는데 그때가 내년이라고 일러주었습니다. 그러나 메뚜기는 그 말을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개구리를 보고 날씨가 서늘해지니 정신이 나간 모양이라고 놀려댔습니다.

 

하루살이나 메뚜기는 내일 혹은 내년을 경험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내일이나 내년을 쉽게 믿으려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믿지 않는다고 해서 내일이나 내년이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이 믿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내일이나 내년은 엄연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내세나 하나님의 존재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들이 그 세계를 경험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 세계를 쉽게 믿으려 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천국과 하나님은 엄연히 존재하는 것입니다.

 

성경은 내세나 하나님의 존재에 대해서 이렇게 증언하고 있습니다.

만일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집이 무너지면 하나님께서 지으신 집, 곧 손으로 지은 것이 아니요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우리에게 있다”(고린도후서 5:1)

그 마음에 하나님이 없다고 하는 자는 어리석은 자다.”(시편 14:1)

하버드대 졸업장보다

독서하는 습관이 더 중요하다.

- 빌 게이츠 -

<세상을 여는 지혜>에서,  총회교육원에서 출판 판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