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직원 철수에 대한 논평

관리자 2008-03-28 (금) 13:42 12년전 1902  

총회 평화.통일위원회는 최근  대통령과 새정부 고위인사들의 대북강경발언, 통일부 업무보고,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직원 철수 등을 접하면서 남북관계가 경색될 우려를 가지고 아래와 같이 입장을 발표합니다.

 

<논 평>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직원 철수에 대한 논평


        남과 북이 화해와 협력.평화와 통일로 한걸음씩 나아가기를 기도하며 실천해 온 한국기독교장로회는 북측이 개성공단 남북경협사무소 남측 직원의 철수를 요구하였고, 남측은 27일 새벽 직원 11명을 철수시켰다는 보도를 접하고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 이번 일이 최근 대통령과 정부 인사들의 대북 강경발언 등이 잇달아 나온 시점에서 일어났기에 심히 우려스럽다. 그것은 새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가 변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점과 이를 통해 자칫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 장기화되어 한반도 평화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걱정스럽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는 이번 일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단순한 유감표명과 북측의 변화를 요구하는 정도의 소극적인 대처가 아니라, 북측과의 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서 평화적이고 발전적으로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북미갈등과 핵문제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꾸준히 발전해 온 남북관계가 한 순간에 다시 후퇴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남과 북이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로 가는 역사의 이정표는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서 달라질 성질의 것이 아니다. 이 대통령이 중요하게 여기는 1991년 <남북기본합의서>의 내용도 핵문제가 중심이 아니라, ‘제1장 남북화해(체제인정, 내부문제 불간섭, 정전상태를 평화상태로 전환 등)’, ‘제2장 남북 불가침(무력 불사용, 분쟁의 평화적 해결, 단계적 상호 군축실현 등)’, ‘제3장 남북 교류협력(경제 사회 문화적 교류 확대)’ 등 남과 북의 화해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여정을 위한 기본정신과 실천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이 내용들 가운데 많은 부분이 김대중-노무현 정부시기의 남북 공동선언과 실천을 통해 발전적으로 실행되어 왔던 것이 사실이다. 따라서 현 정부가 이전 정권과의 정치적 차별성을 고려한다 하더라도 <남북기본합의서>가 담고 있는 내용만이라도 충실히 이행해 나간다면 새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통일에 크게 공헌한 정권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북측도 남측의 새로운 정치 환경 변화를 주시하며 좀 더 차분하게 대응할 것을 당부한다.


        우리 한국기독교장로회는 이번 개성공단 사건이 평화적이고 발전적으로 해결 될 뿐 아니라, 남과 북 사이의 신뢰와 협력의 틀을 공고히 하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2008. 3. 28

한국기독교장로회 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권영종 목사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