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보수교회가 죽일 뻔 했으나 대도시와 동성애자가 살린 미국

강현 (기타,,신도) 2020-11-05 (목) 11:58 5개월전 479  


========


제가 내일 휴가여행 떠나기 때문에 선거이야기를 할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미리 합니다.

바이든 당선(확실시)을축하할 생각은 없고, 다만 트럼프를 백악관으로부터 쫓아낼 수 있게 한 절반의 미국인들에게 수고했다는 말을 전합니다


네바다 주 한 개 만 승기를 유지하면 당선인데, 현재바이든의 압승이 예상되는 Las Vegas Renoballots 30 퍼센트가량이 개봉전이므로 결과는 보나마나입니다


펜실베니아 주에서는absentee ballots 과 함께 바이든 압승이 확실시되는 필라델피아 시와 피츠버그 시의 잔여개표가 많이 남아있어 흥미진진한 추격전을 감상하시면 됩니다


이번 대선 레이스를 보면서 가장 인상깊었던것은 텍사스주의 대반란이었습니다. 미국 보수 총본산인 텍사스 주는 비록 트럼프가 최종승리하긴 했지만 초중반까지 혹시 텍사스주가 민주당으로 넘어가는 게 아닌가 할 정도로 바이든이 리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달라스, 휴스턴, 어스틴은 물론 16 개 카운티에서 바이든이 압승하는 대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다른 분석은 천천히 하기로 하고 누가 바이든에게투표하고 누가 트럼프에게 투표했는지 부터 알아보겠습니다


백인의 43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57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흑인의 87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12 퍼센트가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아시아계의 63 퍼센트가바이든에게, 31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라티노/히스패닉의 66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32 퍼센트가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기타 소수인종의 58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40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특히 플로리다 거주 쿠바계가 압도적으로 트럼프에게 투표하는 바람에 바이든이 가장 중요한 스윙스테이트인 플로리다에서 패배하는데 일조했습니다.  

복음주의 기독교인의 23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복음주의 기독교인의 76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복음주의 기독교인이 아닌 모든 사람들의 60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37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29 세이하 젊은이의 60 퍼센트는 바이든에게 투표했고, 65 세 이상의 늙은이의 51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인구 5 만 명 이상 도시 주민의 60 퍼센트는 바이든에게, 37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인구 5 만 명 미만 스몰타운이나 보리깡촌 주민의 45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54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성소수자(LGBTQ..)61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28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이성애자의 50 퍼센트가 바이든에게, 48 퍼센트가 트럼프에게 투표했습니다


Popular vote 역시 바이든이 트럼프를 2 퍼센트 이상 3 백 만 표 차이로 리드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코노미스트,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여론조사 주체들은 접싯물에 코를 박을 준비를 하시기 바랍니다.

 




강현(기타,,신도) 2020-11-05 (목) 13:19 5개월전
통계는 NYT 보도를 인용했습니다. NYT 가 벌어질 일을 예측하는 건 못해도 벌어진 일을 정리하는 건 잘 하므로 참고할만 합니다.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