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구게시판
 

99세 운전면허' 박기준 할아버지 이야기

김창환 (서울남노회,강서교회,목사) 2012-10-11 (목) 11:44 7년전 3974  
99세 운전면허' 박기준 할아버지

 
(공주=연합뉴스) 99세의 나이로 2종 보통 운전면허를 딴 박기준 할아버지가 있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임자 옆에 태우고 보건소도 가고 드라이브도 할 거야"
만 99세의 나이로 운전면허를 취득한 할아버지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노익장의 주인공 박기준(충남 공주시·호적상 1914년 출생) 할아버지는
1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면허 도전 이유를 덤덤하게 밝혔다.

박 할아버지는 "내 나이에 뭔가 시험을 볼 수 있는 걸 찾다 보니 그게 운전면허였다"
며 "다른 것은 볼만한 것도 없었고 큰 흥미도 없었다"고 말했다.
박 할아버지의 '면허 도전기'는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지난 5월 원동기 면허 자격을 취득한 박 할아버지는 여세를 몰아
공주의 한 자동차운전전문학원에서 2종 보통 면허 시험에 도전할 의사를 내비쳤다.
박 할아버지의 뜻을 접한 경찰과 학원 관계자는 쉽지 않을 거라며 고개를 저었다.

면허학원의 한 관계자는 "시험 삼아 자동차면허시험장에서 학과와 기능 시험을
먼저 치러보시라고 권유했다"며 "'설마' 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고
당시 상황을 소개했다.

박 할아버지가 학원에 다시 등장한 것은 불과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지난 7월11일.
손에는 '학과·기능 합격증'을 쥔 채였다.
'비결'에 대한 물음에 박 할아버지는 "학과시험은 열심히 공부하면 될 일"이라며 "
평소 아들에게 운전 연습을 받아서 기능 시험도 그다지 어렵지 않았다"고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3개월의 도로주행 연습 끝에 마침내 모든 시험을 통과한 박 할아버지는
이날 공주경찰서에서 드디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운전면허증을 받게 됐다.
황해도 해주 출신으로 해방 전에 월남했다는 박 할아버지는 사람의 운명과
인연에 대해 깊은 관심이 있다고 했다.

"사람에 대해 공부하는 게 좋다"는 박 할아버지는 "차를 타고 다니며
더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다는 기대를 하고 있다"며 소박한 소망을 내비쳤다.
이어 "다리가 아파 고생하는 아내(97)를 보건소에 데려다 줄 수도 있어 좋다"
는 '금슬 자랑'도 빼놓지 않았다.

나이를 무색하게 하는 정정한 목소리로 나긋나긋하게 이야기를 풀어가던
박 할아버지는 말미에 '면허시험에 도전한 진짜 이유'를 들려줬다.
"사람이 희망을 잃지 않고 하고자 하면 못할 일이 없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특히 젊은이에게 널리 전해주세요"

이상호(대전노회,공주세광교회,목사) 2012-10-11 (목) 18:14 7년전
TV에 건강한 장수비결로 나오신 분입니다.

1. 8시간 잔다.
2. 배부르게 먹지 않는다.
3. 일을 한다.(운전 등)
4. 끊임없이 걷는다.
5. 결코 늙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공주에서
주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