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 ::
 
 
 

구게시판
 

<성명서-대전노회 통일및사회위원회>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 확정에 대한 한국기독교장로회 대전노회 성명서

이상호 (대전노회,공주세광교회,목사) 2015-11-12 (목) 22:48 4년전 3906  
  교과서_성명서.hwp (32.0K), Down : 11, 2015-11-12 22:48:26

2015년 11월 12일 오전 10:30, 대전노회는 성산교회당(백성기 목사 시무)에서 제 71회 2차 임시노회를 열었는데 개회예배시 시국선언서를 채택하였습니다. 성명서를 첨부합니다. - 통일 및 사회위원장 -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고시 확정에 대한 한국기독교장로회 대전노회 성명서〕

 

한국사교과서는 국민과 역사학자에게 맡겨라

 

자유롭고 창조적인 교육을 강조해도 모자랄 시대에 오늘 우리나라는 교과서의 자유발행제가 아니라 검정제를 국정화 한다는 역사의 후퇴를 접하고 있다. 교과서의 국정화는 현대 사회 전제독재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2005년 한나라당 대표였을 때 신년연설에서 “역사에 관한 일은 국민과 역사학자가 판단한다. 어떤 경우든 역사를 정권이 재단해선 안 된다. 정권의 입맛에 맞게 한다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

 

각 분야에는 전문가가 있고, 대통령은 국민과 더불어 각 분야 전문가의 말에 귀 기울여 정책을 판단해야 한다. 마찬가지로 역사에 관한 판단은 국민과 역사학자에게 맡겨야 한다. 대통령, 정부, 여당이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 해서 역사를 자신들 기준에 맞추려고 하는 것은 독재자나 하는 일이다. 조선시대 왕조차도 역사는 함부로 건드리지 못했다.

 

지난 10월 박근혜 정부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행정예고를 한 바 있다. 행정예고를 하는 이유는 정부가 추진하려는 행정 사안에 대한 국민의 여론을 수렴, 반영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애초 계획했던 고시 확정일을 이틀이나 앞당겨 11월 3일(화)에 ‘고시 확정’을 발표함으로 다수의 반대 여론을 무시하고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로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를 확실히 하였다.

 

역사 교과서 국정화가 이루어지면 정부가 바뀔 때마다 역사적 이해에 의해 교과서가 바귈 수 있다. 우리나라 역사 교과서는 검정으로 출발하였으나 1974년 박정희 정권 때 주체성 있는 국민정신 교육을 해야 한다는 명분으로 잠시 국정화가 되었다가 국사와 근현대사의 이해가 합쳐지며 현재까지 검정 제도로 이어져 왔다. 이제는 국정화가 아니라 세계적 기준에도 맞는 자유발행제로 가야할 것이다.

 

역사 교과서 내용이 정권의 입장에 따라 바뀔 수는 없다. 정권은 역사 해석의 대상이지 역사 해석의 주체가 아니다. 역사 해석에 대한 자유로운 토론을 보장하고 역사와 권력에 대한 왜곡은 저지되어야 한다. 우리 스스로가 역사의 주체가 되어 민주적인 역사 문화를 만들어 가야 한다. 역사는 역사의 주체인 국민과 역사학자에게 맡겨야 함을 천명한다.

 

2015년 11월 12일

 

한국기독교장로회 대전노회

통일 및 사회 위원회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 츲ҺڻȰ 忩ȸ ѱ⵶ȸȸȸ ܹظ ѽŴѵȸ μȸڿȸ ȸ б ѽŴб ûȸȸ ŵȸ ŵȸ ȸÿ ѱ⵶ȸп ⵶̰߿ ȸ